iPhone 5 의 안테나 이슈가 또 붉어졌군요. 4 때도 한번 문제가 되었던 기억이있는데(기사 후반부에 나옴). 이번에도 비슷한 문제가 제기되었습니다.

통화하면서 Data를 교환할 수 없다는것인데(특히 데이터 통신망을 이용한 통화인 VoLTE 이야기인듯?)  그렇다면 통화중에는 잠시 지도 검색이나 다른 기능들을 사용할 수 없다는것을 의미하고, 통화중에는 카톡같은 메신저도 못한다는것이군요..

물론 스마트폰을 일반폰처럼 사용하는 대다수 사용자들은 문제가 없겠지만, 정말 '스마트'하게 사용하는 일부 이용자들은 문제가 될 수 있겠는데요.

아이폰을 안살 정도의 이유가 되지는 않는것 같지만, 이런 일들이 자꾸일어난다는것은 아이폰의 완성도를 조금씩 떨어뜨리고 있다는것이고,

아이폰처럼 혁신적이고, 완벽함을 강조하는 제품의 경우에는 조그만 흠도 큰 단점이 될 수 있죠.

더불어서 지도앱 문제도 함께 일어났네요.

개인적으로 애플은 제품 완성도를 최대화 시켜서 소비자들에게 자긍심과 환상?까지 심어주는 제품을 만드는 기업인 만큼 이러한 점들을 잘 잡아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1년에 폰도 한개밖에 안만들면서 왜 이런 것들을 고려하지 않는지 모르겠네요.

디자인 말고는 역량이 무엇인지 슬슬 의심이되가는


=============================================================================================================================================

애플의 최신 아이폰5가 미국 일부 이통사에서 하드웨어상의 문제로 인해 데이터와 음성을 동시에 접속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뉴욕타임스는 13일(현지시간) 애플의 아이폰5가 美이통사 버라이즌과 스프린트에서 음성과 데이터를 동시에 접속시킬 수 없는 문제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AT&T에서는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음성과 데이터를 동시에 접속할 수 없다는 것은 사용자가 전화통화를 하는 중에 사파리 웹브라우저 등의 앱을 통해 데이터를 받기 위해서는 일부러 와이파이를 사용해야만 한다는 의미다.  

 

■아이폰5는 또하나의 안테나를 필요로 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라이즌과 스프린트에서 아이폰5 사용자가 4G LTE망을 통해 음성과 데이터를 동시에 접속할 수 없는 이유는 하드웨어상의 결함, 즉 아이폰5 단말기에 제3의 안테나가 없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즉, 아이폰5에서 데이터와 음성을 동시에 수신할 수 없게 된 데는 애플이 이미 수신감도 향상을 위해 2개의 안테나가 설치했지만 제3의 안테나를 추가해 줘야 했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애플은 제조공정의 단순화를 위해 많은 이통사들에게 필요한 이 과정을 생략했다. 향후 2년간 4G LTE 기술은 또다른 안테나를 필요로 하지 않는 음성통화를 지원하는 쪽으로 진화할 전망이었다는 것이다.  
▲ 애플 아이폰4의 안테나게이트 망령이 아이폰5에서 다시 살아나나? 미국에서 버라이즌과 스프린트 망을 사용할 때 데이터 음성 동접이 안된다. 애플은 12일 샌프란시스코 예바 부에나센터에서 아이폰5를 설명할 때 이런 문제는 밝히지 않았다.  프레젠테이션 중인 필 쉴러 애플 부사장. 

이는 미국은 물론 전세계에서 아이폰5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에게는 어느 이통사를 통해 최신 아이폰5의 서비스를 받아야 할지를 결정할 때 매우 중요한 문제가 될 수 있다. 

버라이즌과 스프린트에 따르면 음성과 데이터를 아이폰5에서 동시에 지원하지 않도록 한 것은 애플의 결정이었다. 

 

■아이폰5는 안되는데 삼성 갤럭시S3 등은 왜 되나? 

 

그러나 스프린트에서 서비스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넥서스4G, 버라이즌에서 서비스되는 모토로라의 드로이드 레이저 M같은 단말기들은 4G LTE망에서 음성과 데이터를 동시에 지원한다. 

 

또 삼성의 4G LTE폰인 갤럭시S3에서도 이들 이통사에서 전화통화와 데이터가 동시에 지원된다. 

 

어찌 된 일일까?  

 

뉴욕타임스는 스프린트와 버라이즌에서 음성통화와 데이터를 지원하는 이들 회사의 4G LTE 단말기들에는 추가 안테나가 있어 원래 안테나로 음성통화 중에도 4G LTE망에서 데이터를 끌어올 수 있다고 전했다

 

어낸드 심피 어낸드테크 편집자는  “삼성전자 갤럭시S3에도 추가 안테나가 부착돼 이같이 음성서비스와 데이터를 동시에 4G LTE망에서 수신할 수 있다"고 전했다. 

 

AT&T는 어떻게 4G LTE에서 동시접속을 가능케 했나?

 

보도는 그렇다면 AT&T는 어떻게 제3의 안테나가 없는 아이폰5를 서비스하면서 음성과 데이터를 동시에 끌어올 수 있었는가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즉, AT&T는 4G LTE가 새로운 기술임에도 사용자가 전화를 걸 경우 아이폰5의 단말기를 이통사의 이전 3세대 CDMA통신망으로 되돌아 가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처럼 AT&T는 이전 3G네트워크를 이용함으로써 아이폰5에 음성과 데이터를 동시에 지원할 수 있었다. 반면 버라이즌과 스프린트는 이러한 지원을 하지 못한다는 게 뉴욕타임스의 설명이다.    

 

애플은 12일 아이폰5 제품 발표회장에서는 서로 다른 통신망을 사용하는 단말기들 사이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아이폰5 출시후 고객들의 반발에 직면할 가능성도  
 
향후 아이폰5가 출시되는 21일 이후 애플고객들이 제품 구매후 이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됐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일지 알 수 없다. 

 

이는 올 초 논란이 됐던 아이폰4 구매 고객들의 이른바 '안테나 게이트'와는 다른 상황일지 모른다. 하지만 확실히 논란의 소지를 안고 있다.  
  
당시 아이폰4 단말기를 꽉 쥘 경우 사용자에 따라 수신감도가 약해지는 이른 바 안테나게이트가 불거졌다. 일부에서는 하드웨어 문제라면서 비난의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애플은 올초 안테나게이트가 발생했을 때 3주 동안이나 이 문제를 크게 문제삼지 않다가 결국 전액 환불, 2달 동안 무상 범퍼제공 등을 통해 해결했다. 또한 안테나 감도를 표시를 하는 SW도 업데이트했다.


아래의 VIew on   및 Facebook 좋아요!/공유는 더많은 네티즌들이 블로그의 좋은 정보를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 Facebook/ 마이피플 등 아이콘을 누르면 공유 가능 >

Posted by Ars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LG전자에서 회장님폰인 옵티머스G가 출시되었네요.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2091808272080877

LG전자, '회장님폰' 옵티머스G 출격…가격은?

다음주 이동통신3사 통해 출시…Q슬라이드 등 차별적 기능 대거 탑재


사진퍼가기 이용안내
image
LG전자 (75,800원 상승500 -0.7%)가 다음주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G'를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 출고가격은 99만9900원.

LG전자는 18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컨벤션 센터에서 대규모 출시행사를 열고 옵티머스G를 공개했다. 옵티머스G는 다음주 국내에 출시되며 10월 일본을 시작으로 북미 등 해외에 진출할 예정이다. 

옵티머스G는 차별화된 UX(사용자환경)을 대거 탑재했다. 'Q슬라이드'는 하나의 디스플레이에 서로 다른 2개의 전체 화면을 겹쳐서 보여주는 기능이다. 슬라이드 버튼을 통해 투명도를 조절해 반투명 화면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예컨대 DMB(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을 볼 때 메시지가 오면 반투명 화면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다. 

'라이브 줌'은 동영상을 재생하는 도중에 원하는 부분을 확대하거나 축소할 수 있는 기능이다. '듀얼 스크린 듀얼 플레이'는 스마트폰 화면을 TV 혹은 모니터에서 크게 보는 미러링은 물론이고 TV와 스마트폰에서 각기 다른 화면을 보여줄 수 있다. 

'안전지킴이'는 사용자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친구나 가족에게 자동으로 문자를 전송해 주는 기능이다. 

향후 탑재될 'Q트랜스레이터'는 44개의 언어를 카메라 스캔으로 인식해 최대 64개 언어로 문장단위까지 쉽고 빠르게 번역해 주는 기능이다. 'Q메모'도 대폭 개선돼 인터넷에서 유용한 기사나 웹 페이지를 공유하는 경우 메모와 함께 해당 URL까지 추가된다. 

옵티머스G는 고품격, 미니멀로 대표되는 LG전자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DNA와 헤리티지를 계승했고, 여기에 세련미, 절제미, 격(格) 등의 심미적 요소를 추가했다. 

옵티머스G 디자인에는 최신 공법들이 크게 기여했다. '커버 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 공법은 커버 유리와 터치센서를 통합해 3mm대 베젤과 8mm대 두께를 구현했다. 화면 색상과 본체의 블랙 색상이 일치해 화면의 경계가 사라져 보이는 효과도 있다. 

후면에 채택된 '크리스털 리플렉션' 공법은 보는 각도, 빛의 각도에 따라 디자인, 이미지를 다르게 보여준다. 크리스털 리플렉션 공법은 LG전자가 15개월간 연구했으며 최근 특허도 출원했다. 또 '레이저 컷팅'으로 스마트폰 가장자리의 메탈 라인을 깔끔하게 처리했다. 

옵티머스G는 해상도와 소비전력이 개선된 'True HD IPS+'를 처음 채택했으며 해상도는 아몰레드 대비 1.6배 높아 작은 글씨도 또렷하게 보인다. 

옵티머스G는 13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촬영음 기준으로 1초 전 이내의 순간 화면 5장을 포착해 내는 '타임머신 카메라'와 움직이는 사물을 흔들림 없이 촬영할 수 있는 '스마트 셔터', 음성촬영 등의 기능을 탑재했다. 

옵티머스G는 퀄컴이 새로 선보인 LTE 기반 차세대 쿼드코어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S4 프로(APQ8064)'를 탑재했다. 스냅드래곤 S4 프로는 1.5㎓(기가헤르츠) 쿼드코어로 기존 쿼드코어 보다 40% 이상 성능이 향상됐다는 평가다. 특히 전력효율도 개선됐다. 

옵티머스G는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 등 LG그룹 관계사들의 역량이 총 결집돼 일명 '회장님폰'으로 불린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세계최강의 하드웨어에 창조적 UX(사용자경험)을 담은 옵티머스G가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며 "스마트폰 사업의 확실한 모멘텀이자 세계시장 주도권 확보의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LG전자 주요 임원을 비롯해 이동통신사 3사, 퀄컴,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 등이 참석했다. 

사진퍼가기 이용안내
image


아래의 VIew on   및 Facebook 좋아요!/공유는 더많은 네티즌들이 블로그의 좋은 정보를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 Facebook/ 마이피플 등 아이콘을 누르면 공유 가능 >

Posted by Arse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