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전 Google 본사 mountain View에서 TV사업부문에서 Business Partnership 부문팀장을 맡고계신 Mickey kim(김현유)상무님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시간제약상 많은 토론은 하지 못하였는데요, 기본적으로 MBAer로써의 Career에 대한 Coaching과, 실리콘벨리에서의 일하는 방식, 사람을 뽑는방식등을 설명해 주셨습니다. 새로운 사업을 런칭하고 있는관계로 현재 하고 계신 일에 대한 자세한 언급은 불가하였으나, Google Business Partnership 부서에서 어떤일을 하고, 그들이 일하는 방식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 었습니다.

제 동기이자 동갑내기 친구인 모 군의 간략한 Summary를 보겠습니다. 초반에 말씀하셨던 커리어 코칭과 관련된 내용이네요.

1. 자기 자신을 상품으로 보았을 때 나를 어떻게 알려줄 것인지 고민해 볼 것
2. Elevator speech도 준비해 볼 필요가 있음
3. 본인의 커리어를 돌아보며 자신의 스토리를 써 놓아라
4. 커리어는 한 우물을 파야 한다. Top5 회사 목록을 만들어라
5. 인터뷰 준비는 2:1 로 하는게 좋더라.

6. 인터뷰에서 흔들리지 마라 – 인터뷰에서 흔들리는 사람은 실전에서도 흔들린다.
7. 인터뷰 질문에 대한 대답 시 20% 배경설명, 70% 내가 뭘 구체적으로 했는지, 10% 결과
8. 마무리 질문은 상대방이 자기 자랑 할 있는 내용으로 하는게 best
9. 커리어는 리니어하게 올라가지 않는다. 점프를 통해 다음 커리어로 진입한다.
10. 점프를 하기 위해서는 지금 내가 뭐를 준비해야 하는지를 알아야 하고 준비해야 한다.

구글에서는 출퇴근이 자유롭다고 합니다. 저또한 삼성에서 시행하던 정책이었는데요, 아무래도 한국기업의 정서상 아직까지 매일매일 자율출근을 하기는 힘들더라구요. 물론 전날 술을 마시거나 특별한 일이 없는 경우에는 가끔 늦게가는 일들이 있었습니다만....
그러한 출퇴근을 하면서도 일에 대한 빈틈이없도록 시간스케쥴 및 업무분담을 정확하게 하는것이 매우중요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어찌보면 정말 간단하면서도 당연한일인데, 그렇게하면서도 업무가 실제로 잘 진행되도록 하는것은 역시나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죠.

"개인의 자율성을 보장해줌으로써 일에 대한 책임감을 더욱 느끼게 하고, 비생산적 압박보다는 자발적인 업무를 통해서 생산성 향상을 도모한다."
간단히 말하면 이러한 개념에 의해 실행되는 제도이었습니다.

삼성과 애플, 구글과 오라클의 특허분쟁과 관련되서도, 기업비밀상 디테일한 이야기나 견해를 말씀해주시긴 어려웠지만,
개인적으로는 특허싸움으로 인한 사회적,기술적손실보다는 서로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기업 환경을 만들어주는점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시는듯 하였습니다.


9/22 추가

상무님께서 책을 쓰셨다고 합니다.

꿈을 설계하는 힘
국내도서>자기계발
저자 : 김현유(Mickey Kim)
출판 : 위즈덤하우스 2012.09.20
상세보기




아래의 VIew on   및 Facebook 좋아요!/공유는 더많은 네티즌들이 블로그의 좋은 정보를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 Facebook/ 마이피플 등 아이콘을 누르면 공유 가능 >



Posted by Arsen

댓글을 달아 주세요